비즈니스 영어에 목매지 말아야하는 이유

“이 놈의 영어 지긋지긋하다, 진짜” 여러분들도 이렇게 생각하신 적 있으신가요? 사실 저는 싱가포르에서 일을 시작하고 나서도 최소 2-3년 정도는 (어쩌면 그 이상) 영어가 큰 장벽처럼 느껴졌어요. 회사 다니면서 하루 종일…

해외 기업과 캐주얼 인터뷰 준비하는 방법

여러분들은 ‘캐주얼 인터뷰’라는 이름 하에, 만남을 요청받으신 적 있으신가요? 사실 북미권에서는 구직자도 채용 매니저도 “Coffee chat” 을 요청해 가볍게 만나서 이야기하는 경우가 굉장히 흔하게 일어나고 있어요. 자 그럼 여기서 질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