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비자 스폰서십에 대해 말하는 방법

여러분은 혹시 해외 기업에 입사지원할 때 이력서 또는 커버레터에 취업 비자 (work permit) 스폰서십이 필요하다고 쓰신 적 있으신가요?

이번 에피소드는 제가 구독자님께 받은 질문, ‘과연 언제 어떻게 취업 비자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야할까’에 대해 이야기 해보려고 해요. 이 분 같은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리크루터 분들께 콜드메일을 보내면서 구직활동을 하고 계신데요, 연락이 왔을 때 비자가 필요하고 말했더니 프로세스가 중단되었다고 해요.

그래서 과연 이력서에 비자 스폰서십이 필요하다고 밝혀야할지, 아니면 리크루터와 인터뷰할 때 먼저 이야기해야할지, 아니면 어느 타이밍에 꺼내야할지 모르겠다면서 이메일을 주셨어요.

사실 남 일 같지 않은게 저도 이런 경험이 있었어요. 12년전 제가 한국에서 해외 취업 준비했을 때 정말 많은 나라의 회사에 지원을 했었는데, 그때 한 리크루터가 비자 이야기를 묻더니 비자가 없으면 진행할 수 없다고 한 적이 있었거든요.

이번 에피소드에서는 언제 비자에 대해 논의해야하는지, 만약 비자에 의해 무산된다면 어떻게 대처할 수 있는지에 대해 말해볼게요!

[저작권자(c) Upfly (http://www.upfly.me) 무단복제, 수정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자료]

[저작권자(c) Upfly (http://www.upfly.me) 무단복제, 수정 및 재배포 금지]

큰 물에서 놀 준비, #Upfly

해외 및 국내 외국계 기업에서 경력 개발하고 싶으신가요?
어디에서도 구할 수 없었던 해외 채용 트렌드와 커리어 팁을 이메일로 보내드릴게요.

Powered by ConvertKit

5
댓글

avatar
2 Comment threads
3 Thread replies
2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3 Comment authors
flyup미국취뽀 Recent comment authors
  구독하기  
최신순 날짜순 인기순
알림 설정하기
미국취뽀
방문자
미국취뽀

안녕하세요 미국 취업을 희망하는 대학생입니다. 미국 취업에대해 구글링을 하다가 궁금한 것이 생겨서 댓글남깁니다. 한국에 거주하는데 이력서에는 미국 주소를 적는것이 더 나을까요? 이력서에 한국 주소를 남기면 채용 담당자가 처음부터 바로 거른다는 말이 많더라구요. 그렇다고 미국 주소를 적으려니 거짓말하는 것 같아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하는게 맞는 것일까요?

flyup
방문자
flyup

고용주가 비자프로세스의 어려움을 이유로 고용이 힘들다고 말할 경우에 어떻게 해야하는지 영상 마지막에 말씀해 주셨는데요. 제가 잘 이해를 못해서요.
그럴 경우 제가 제시할 수 있는 대안은 어떤 것이 있을지요?

현재 저는 싱가폴에서 근무 중입니다. 몇일전 다른 회사에서 인터뷰를 보고 담당자가 비자문제 때문에 지금 당장은 힘들다고 말한 상황입니다.